전남 강진군에서 실종됐다가 지난달 24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 A양(16)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6일 실종 여고생 사망사건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A양 아버지 친구 B씨(51)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B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강진군의 한 야산에서 A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 시신 정밀 부검 결과 수면유도제가 검출됐다. 경찰은 “B씨가 범행 이틀 전 약국에서 수면유도제를 구입하고 도구를 준비한 점 등을 보면 계획범행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B씨의 차량 트렁크와 가옥에서 발견된 낫 손잡이와 전기 이발도구에서는 A양의 유전자가 검출됐다.

경찰은 또 지난달 16일 오후 B씨가 자신의 집에서 태운 물건 잔해인 금속 링과 바지단추, 천조각 등을 수거해 정밀감정한 결과 사건 당일 A양이 착용한 바지, 손가방과 같은 종류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를 규명할 방침이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