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난민 문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권한대행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은 549명뿐이지만 향후 우리나라의 난민 정책 방향을 가늠하게 될 간단치 않은 문제”라며 “(예멘 난민 수용 문제에 대해) 찬성도 반대도 아닌 모호한 태도로 일관하면 사회적 우려와 갈등만 더 증폭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난민을) 포괄적으로 허용하고 수용할지, 아니면 사회경제적 영향에 대비해 선별적으로 접근해야 할지 쉽지 않은 과제가 주어졌다”며 “대통령께서 답하기 어렵다면 묵묵부답으로 묵언 수행을 할 게 아니라 야당과 더불어 사회적 대화와 논의에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또 “러시아 방문 등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 몸살에 걸려 8일 만에 업무에 복귀한 대통령께서 일주일 만에 인도 순방을 떠난다고 하니 다시 몸살이 나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서민경제와 일자리, 탈원전 등 에너지정책, 문재인케어 등 국내서도 해야 할 일이 산더미다. 가실 때 가시더라도 예멘 난민 문제에 답하고 가시라”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