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남성이 교통사고를 내놓고는 자신의 차량에 불을 질렀다.


6일 경기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A(56)씨는 이날 오전 3시20분쯤 평택시 합정동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가다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그리고 차에서 내려, 가지고 있던 라이터를 꺼내 자신의 차량에 불을 질렀다.

다행히 이로 인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차량이 거의 전소됐다.

경찰은 “A씨가 가로등을 들이받은 뒤 트렁크를 열고 물건을 꺼내 불을 붙여 차량 시트에 던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신과 치료를 받던 A씨가 홧김에 차량에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일반건조물방화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평택=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