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에 성장현 용산구청장(사진)이 선출됐다.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6일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성장현 용산구청장을 구청장협의회장으로 추대해 만장일치로 선촐했다. 성 협의회장은 민선 2기를 시작으로 민선 5~7기에 용산구청장에 당선되면서 용산구 최초 4선 구청장이 됐다. 협의회는 “풍부한 구정경험과 구청장들 사이에 신망이 두터운 점 등이 선출된 가장 큰 이유로 꼽혔다”고 말했다.

성 협의회장은 “구청장 간 정보공유를 통해 상호 협력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중앙정부, 서울시와 손잡고 지방분권 활성화를 통한 지방정부 권한과 역할을 강화해 지방자치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 협의회장은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에도 도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