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뉴시스

타이레놀 편의점 판매 중지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라져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타이레놀과 어린이 타이레놀 시럽 편의점 판매 중단’을 요구한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13일 마감을 앞두고 돌연 삭제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욕설·비속어 사용 글이나 폭력적·선정적 또는 청소년 유해, 허위사실, 타인의 명예 훼손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을 제외하고는 글 수정이나 삭제가 불가능하다. 처음 청원 취지가 변질되는 것을 막고, 청원자의 의견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해당 청원 참여 독려에 앞장섰던 ‘약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모임(약준모)’ 임진형 회장은 청원 삭제에 대해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임 회장은 “8000여명이 동참했던 청원이 하루아침에 사라진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공정치 않은 이유로 삭제됐을 경우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뉴시스

해당 청원은 찬성과 반대 측의 첨예한 의견 대립으로 논란이 됐다. 청원에 참여한 약사들은 오남용에 따른 부작용을 이유로 타이레놀 편의점 판매 중단을 요구했다. 이를 반대한 시민단체와 제약업계 등은 편의점 인기 품목인 타이레놀 판매를 중단하면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려 도입한 제도의 취지가 무색해진다며 비판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달 개최되는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회에서 편의점 판매 상비약 품목 조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심의회를 통해 안전상비의약품에 타이레놀, 판콜, 베아제 등을 포함한 13개 일반의약 품 중 수요가 낮은 품목이 제외되거나 필요성이 높은 의약품이 추가된다.

서현숙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