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인천중구지사(김종선 지사장, 사진 오른쪽 두번째)에서는 4일 이주민사회통합지원센터(서광석 센터장, 왼쪽에서 세번째)를 직접 방문해 기부금 200만원을 후원하는 전달식을 열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결혼 이민자를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는 한국어교실 운영비로 사용된다.

서광석 센터장은 “2010년부터 10년동안 꾸준하게 결혼 이민자들의 인권보호와 한국사회 조기 정착을 위해 적극 지원하고 있는 한국마사회 인천중구지사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공헌사업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한국마사회는 경마가 열리지 않는 평일에 꽃꽂이, 한국무용, 노래교실, 중국어, 일어 등 어학교실, 요가 등 16개 종목의 문화교실 운영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