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야당 원내대표들과 함께 미국을 방문하는 일정을 추진 중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지금 방미 계획은 원구성 협상이 끝난 뒤 18일부터 3박 4일로 다녀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원내대표단의 방미는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자동차 관세 문제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홍 원내대표는 “(해당 사안과 관련된) 미국의 상임위원회와 양당 원내대표들과의 만남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민주당이 17일 70주년 제헌절 전까지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을 마치겠다는 배수의 진을 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5당 원내대표가 방미에 대해서) 모두 1차적으로 동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홍 원내대표는 여야 지도부의 의원 외교 필요성을 거듭 주장해왔다. 여야 지도부가 미국 인사들을 직접 만나 급작스럽게 변하고 있는 한반도 정세 변화에 대한 상황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