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 온 충북 제천 한 고등학교 시험 문제.

‘그날 세월호를 탔었다면, 나도 죽었을 것이다.’

충북 제천의 한 고등학교 국어 시험에 세월호 참사를 언급한 문제가 출제돼 비난을 사고 있다. 충북도교육청은 이 학교에 진상조사팀을 보내 문제 출제 경위 등을 살펴보고 있다.

논란이 된 시험 문제는 5일 오후 한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시험지 사진과 함께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게시자는 “답이 더 나쁜 결과를 생각해서 안도나 기쁨같이 긍정적 감정을 갖는 것”이라며 “문제를 출제한 교사와 검토한 교장 등이 다 봤을텐데 답없다”라고 했다.

이 문제는 이날 치러진 3학년 국어과 기말고사 문항으로 출제됐다. 보기로 제시된 조건문을 풀이한 형태와 같이 주어진 예문을 해석해 답안을 작성하는 것이다. 그런데 첫 예문이 ‘그날 세월호를 탔었다면, 나도 죽었을 것이다’였다.

이 시험 문제가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자 6일 학교장은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부적절하고 잘못된 문제였다”며 “출제 교사가 세월호를 폄하하거나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조건문을 풀이하는 논리구조가 어려워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누구나 참혹한 사건으로 기억하고 있는 세월호 참사를 활용해 출제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