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식 대란’ 아시아나 항공 직원들이 6일 저녁 광화문에서 규탄 시위를 벌인다.

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항공지부는 이날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아시아나항공 No Meal(노 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경영진 교체와 기내식 정상화를 촉구하고, 지난 2일 숨진 기내식 협력업체 대표 윤 모 씨를 추모할 예정이다. 주최 측은 5백 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직원들은 “기내식 대란은 이미 ‘예견된 사태’였다”며 “승객과 직원에게 모든 부담을 전가하는 경영진을 교체하고 기내식 서비스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기내식 사태가 불거지자 아시아나 직원들은 SNS 익명 채팅방을 만들고 이번 집회를 준비했다. 직원과 하청업자 등 관련자 2000여 명은 오픈채팅방을 열고 사측의 문제점과 비리를 폭로했다.

'저항'을 의미하는 가이 포크스 가면. 지난 5월 한진그룹 조양호 일가 퇴진을 요구하는 규탄시위에서. (사진=뉴시스)

규탄시위 참가자들 중 일부는 기내식 협력업체 대표 윤 모 씨를 추모하기 위해 검은 옷을 입는다. 한편 참가자들은 신분 노출의 위험성을 막기 위해 ‘가이 포크스’ 가면을 쓸 예정이다. 이 가면은 앞서 논란이 된 대한항공 사태 때 직원들이 규탄시위에서 착용한 바 있다.

대한항공 직원들도 이날 참여할 계획을 밝혔다.

김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