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악기 및 음향 전문기업 야마하뮤직코리아㈜(대표 카네다 히데오)는 어쿠스틱 피아노 사운드와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한 디지털피아노 ‘P-125’와 라이브 연주에 최적화된 포터블키보드 ‘PSR-S975’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P-125’는 글로벌 스테디셀러 모델인 ‘P-115’의 후속으로 야마하의 퓨어 CF 사운드 엔진을 장착해 고품질의 그랜드 피아노 사운드를 구현한 디지털피아노다. 포터블키보드 ‘PSR-S975’는 방대한 양의 악기 소리와 리듬 라이브러리가 내장되어 전 세계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연주자의 취향에 맞게 연주할 수 있는 모델이다.

P-125는 야마하 디지털피아노만의 그랜드피아노 사운드 샘플링 기술을 기반으로, 새롭게 개선된 ‘2-Way 스피커’ 시스템을 통해 피아노 사운드를 위아래 방향으로 풍부하게 전달해준다. 건반에는 ‘GHS(Graded Hammer Standard)’를 적용해 저음부에서는 묵직하고, 고음부에서 가벼운 터치감을 제공하며, 실제 어쿠스틱 피아노와 유사한 연주감을 느낄 수 있도록 세심하게 설계됐다.

디스플레이 액정이 없는 모델인 P-125는 iPad, Galaxy Tab 등 스마트 기기에 연결하면 직관적인 인터페이스가 생성되어 보다 편리하게 조작 할 수 있다. 야마하 디지털피아노 전용 어플리케이션 ‘스마트 피아니스트(Smart Pianist)’를 사용하면 스마트 기기에서도 P-125를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다.

또한 연주자가 온전히 연주에 집중할 수 있도록 빛 반사를 최소화한 일체형 표면과 심플하고 콤팩트한 디자인으로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도 높였다. 블랙, 화이트 2가지 컬러로 출시됐다.

야마하 포터블키보드의 최상급 라인업 모델인 ‘PSR-S975’는 연주 중 음성, 스타일, 이펙트 등의 기능을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는 라이브 연주에 최적화된 포터블키보드다. 다양한 파라미터 조합이 가능한 2개의 사용자 지정 라이브 컨트롤러와 2개의 풋 페달 입력, 모듈레이션 휠이 탑재됐다. 연주를 더욱 다채롭게 해주는 하프 바 필인, 모노 레가토 기능도 새롭게 장착했다.

야마하뮤직코리아 건반 영업팀 신형준 팀장은 “야마하 P-125와 PSR-S975는 각각 디지털피아노와 포터블키보드를 대표하는 모델이자 스테디셀러”라며 “입문자는 물론, 취미 연주자, 전문적인 음악인까지 피아노 연주를 즐기는 모든 이들을 위해 기능과 디자인 개선에 혼신을 다한 제품”이라고 전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