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성추행·성희롱과 논문표절 등 의혹에 휩싸인 강대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가 6일 서울대 총장후보직에서 자진사퇴했다.

강 교수는 이날 오후 배포한 ‘서울대학교총장 후보자 사퇴의 글’에서 “지난 며칠간 저에 대한 언론보도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참담한 심정으로 제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며 “서울대의 모든 구성원들께서는 변화와 개혁을 위해 저를 후보자로 선출해주셨지만 그 뜻을 제대로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후보직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저의 부족함을 깨닫고 여러 면에서 저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강 교수는 지난달 18일 서울대 총장 후보로 최종 선정됐지만, 기자를 성희롱하고 동료 교수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강 교수는 2011년 기자들과의 술자리에서 여성기자에게 신체접촉을 요구하는 성희롱 발언을 해 서울대병원 대외정책실장·서울대 법인설립추진단 부단장에서 보직해임됐다. 하지만 약 반년 만에 강 후보자는 서울대 의과대학 학장을 맡았고 세 번 연임했다.

또 2015년 12월 새벽 룸살롱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여성종업원을 불러 욕설을 하고 탈의를 요구했다는 증언, 2011년에도 룸살롱에서 여성종업원에게 성매매를 연상케하는 발언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표절 관련 논란도 있다.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최근 회의에서 강 후보자의 논문 6편을 검토한 결과 일부 논문에서 ‘자기표절’이 있음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위원회는 이를 ‘비교적 경미한 사안’으로 간주해 본조사에 착수하지 않고 교육부에 결과를 보고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