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을 쓴 아시아나항공 직원이 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No Meal(노 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아시아나 승무원 등 직원들은 박삼구 회장 퇴진과 기내식 정상화를 촉구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