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No Meal(노 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에서 촛불을 들고 '아침이슬'을 합창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납품하는 재하철 협력업체 대표가 숨진 것을 추모하기 위해 검은 옷을 입고 박삼구 회장 퇴진과 기내식 정상화를 촉구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