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송일국 인스타그램

배우 송일국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 아들 대한·민국·만세의 근황을 전했다.

송일국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니언즈 삼둥! 오랜만에 포토샵 좀 만져봤어요”라며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삼둥(이)’는 세 쌍둥이인 대한·민국·만세를 부르는 애칭이다. 사진 속 삼둥이는 노란색 상의에 푸른색 멜빵바지를 입은채 두꺼운 고글을 끼고 있다. 일루미네이션의 인기작 ‘미니언즈’의 캐릭터들과 유사하게 꾸몄다.

삼둥이가 사진을 찍는 자세에서도 각각의 개성이 담겨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송일국의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포즈에서도 대한·민국·만세 성격이 잘 나타난다” “여전히 귀엽다” “폭풍성장중인 삼둥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우승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