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산서부경찰서(서장 조용성)는 6일 오전 치안현장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현장조치 시연회인 ‘안·피·수·복 경연대회’(사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산서부경찰서는 주민의 안전 확보와 신속하고 정확한 사건처리를 위해 전 기능이 협력하는 현장 상황별 초동조치 매뉴얼인 ‘안·피·수·복’을 자체 제작해 체계화한 바 있다.

안·피·수·복의 ‘안’은 현장 안전 확보를 위한 장비 및 장구 확인, ‘피’는 피해자의 보호와 구호 최우선 조치, ‘수’는 사건의 수사와 실체진실을 위한 증거 확보, ‘복 ’은 피해자의 원상회복을 위한 조치다.

결국 112신고 출동부터 현장조치, 피해자 보호와 구호, 수사활동, 피해의 원상회복까지 경찰관 조치사항 전 과정에 대한 필수점검 사항을 구체화하고, 명확한 임무분담으로 현장적용 체계를 수립한 매뉴얼이다.

이날 경연대회는 집단폭력, 보이스피싱, 교통 사망사고, 폭발물 발견, 가정폭력 등 각 기능별 주요 상황에 따른 단계별 현장조치를 ’안·피·수·복’ 매뉴얼에 따라 시연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심사는 내부 심사위원들이 ‘안·피·수·복’ 매뉴얼에 따라 단계별로 평가해 경찰서장 표창 및 포상휴가, 장려장 등의 포상을 수여했다.

조용성 경찰서장은 “예고 없이 발생하는 사건현장에서 경찰관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상황별 표준화된 매뉴얼을 마련하고, 명확하고 구체적인 임무분담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피·수·복 매뉴얼이 현장에서 완벽하게 실현될 수 있도록 모두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고양=김연균 기자 yk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