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시아나항공에서 불거진 ‘기내식 대란’이 촛불집회로 이어지면서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의 경영문제를 포함해 총수 갑질논란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6일 저녁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금호아시아나그룹 직원 300여명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모였다. ‘아시아나항공 노밀(No meal)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촛불문화제’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예견된 기내식 대란을 승객과 직원에게만 전가하는 경영진 교체!’ ‘승객·직원 굶기는 갑질 삼구(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OUT’ 등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내걸고 “기내식 대란은 예견된 일”이라고 소리쳤다.

처음 기내식 대란은 ‘어쩔 수 없는 사태’로 인식되기도 했었다. 새로 계약한 기내식 공급업체 신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작된 일인 줄로만 알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직원들은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 현재 약 3000명이 참여하고 있는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에서는 ‘과연 업체 변경이 필요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경영실패로 인한 부실을 메우기 위해 무리하게 진행한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아시아나는 2003년부터 지난달까지 독일 루프트한자 계열의 LSG스카이셰프코리아(LSG)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았다. 이달부터 계약업체를 중국 HNA그룹(하이난항공그룹) 계열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 바꿨는데, 이 과정에서 투자 유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LSG는 금호의 투자 권유를 거절했지만, HNA그룹은 1600억원 상당 투자를 약속한 것으로 보인다.

LSG는 아시아나가 업체 선정 과정에서 거래상 지위를 남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공정거래위원회에 문제를 제기해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직원들은 박 회장이 2006년 대우건설을 무리하게 인수한 탓에 2010년 그룹이 해체됐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박 회장이 대우건설과 금호산업, 금호타이어 등 계열사의 경영권을 되찾는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해 재무 상태도 나빠졌다는 입장이다.


‘갑질’ 문제도 수면 위로 올라왔다. 2일 기내식 제조 재하청 협력업체 대표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 발단이 됐다. 아시아나가 중소기업과 맺은 불공정 계약 때문이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집회에서 숨진 대표를 추모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조의를 표하는 뜻으로 검은색 옷을 입고 국화를 든 직원들도 있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출신 권수정 서울시 의원은 “2008년 그룹이 경영위기를 맞은 이후 박 회장이 다시는 돌아오면 안 된다는 얘기를 3년 내내 했지만 잠시 물러났다가 다시 복귀했다”고 주장했다.

아시아나항공 사무장이라고 밝힌 한 참가자는 유니폼을 입고 발언대에 올라 “승무원들은 손님들의 욕설을 묵묵히 받아들이고 뒤돌아서 울었다”면서 “책임자(박 회장)가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할 때까지 맞서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손님들에게 기내식으로 브리또(멕시코 음식)를 나눠줄 때, 노인과 어린이는 기내식을 못 먹어 옆으로 치워두고 있었다”며 “자책감이 들어 마음이 그렇게 안타까울 수가 없었다”고 꼬집었다.


집회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대부분 웃고 있는 표정의 흰색 가면을 썼다. 한 직원은 “속으로 울분을 삼키지만 겉으로는 웃어야 했던 생활을 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사진=윤성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