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시 장미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119소방대가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 뉴시스

전북 군산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받던 김모(58)씨가 6일 오후 4시 15분쯤 숨졌다. 이로써 사망자는 모두 5명이 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동군산병원에 입원해 있던 김씨는 서울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이날 끝내 숨졌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서울 한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유명을 달리했다”며 “다른 피해자 일부도 위독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방화 용의자 이모(55)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9시 50분쯤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 입구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술값을 지불하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불로 김씨를 포함해 5명이 숨지고 29명이 화상을 입었다.

용의자 이씨 역시 불을 지르는 과정에서 몸에 불이 붙어 전신 70%에 2도 화상을 입었다. 현재 피부 이식을 하지 않으면 생명이 위태로울 정도로 상태가 심각한 상태로 알려졌다. 곧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