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휘 인천시의원(오른쪽 앞줄 첫번째) 등 인천시의회 의원들이 6일 영종도를 방문해 영종도와 용유도를 단일 학군으로 편성한 시교육청의 탁상행정에 대해 주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현실에 맞게 조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인천광역시의회 교육위원회 김강래 위원장 등 7명의 의원(서정호, 조선희, 김진규, 이오상, 임지훈, 조광휘 의원)은 6일 용유중학교에서 시교육청 관계자와 영종지역 중학교 학군 조정관련 민원에 대해 현장방문을 통해 대안을 모색했다.

특히 인천하늘도시와 공항신도시 학부모들이 집단서명을 하는 등 반발이 확산됨에 따라 원하지 않는 학교로 배정될 것을 우려하는 영종지역 주민들의 목소리에 신속히 대응하는 차원에서 시의회 개원 이후 신속하게 현장을 방문해 의견을 수렴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김강래 교육위원장은 최근 영종지역 중학교 통합학군안을 두고 학부모들의 반발이 제기되고 있는 사항을 전달하며 중학교군 개정 문제로 학생과 학부모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면밀하게 검토할 것을 당부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향후 중학교군 개정 추진 시 소통위원회 구성과 함께 영종지역 주민들과 충분한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겠다”며 “주민들께서 우려하시는 부분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종도 주민들로 구성된 팟캐스트 우동꽃(우리동네꽃피우다 약칭) 라디오에서는 7일 업로드한 7월 방송분에서 긴급 속보 로 영종·용유도 중학교 학군문제를 집중 거론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