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밤 부산 부산진구의 한 요양병원 2층 입원실에서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부산소방본부 제공.

지난 밤 부산의 한 요양병원 입원실에서 불이 났지만 스프링클러가 제때 작동하고 병원 측의 신속한 대피조치로 인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7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10시 10분쯤 부산진구의 한 요양병원 2층 입원실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병원 내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초기 진화가 됐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7분 만에 완진됐다.

이 불로 인해 병원 내부에 연기가 퍼졌으나 병원 관계자들이 입원환자 40여명을 대피시켜 인명피해는 1명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입원실 내 침대 부근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