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낙관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믿냐는 질문에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며 신뢰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5일 몬태나 주 유세에서 6·12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에 대해 “북한이 비핵화 할 것이라고 적힌 종이에 서명했고 북한을 위해 매우 현명한 합의였다”며 “그 모든 일은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가 지금 거기(북한에) 있다”고 한 트럼프 대통령은 “선의가 매우 중요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사람들이 말하는 대로 전쟁을 일으키려 했고 자신과 김 위원장이 매우 거친 대화를 주고받았지만 이제는 김 위원장과 매우 잘 지낸다”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행정부를 언급하며 자신과 비교하기도 했다. “오바마 행정부 때 일주일에 한 번 미사일이 발사되는 것처럼 보였다. 오바마는 전쟁을 일으킬 뻔 했다”고 한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 8개월 동안 핵실험도, 미사일도 아무것도 없었다. 싱가포르에 가기 전에 인질들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질을 돌려받는 대가로 18억 달러의 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그보다 덜 지급했다. 우리는 아무것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오바마는 그들(북한)이 만나지 않으려 해 만날 수 없었고 클린턴은 수십억 달러를 주고도 아무것도 얻지 못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믿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 그것이 사실이길 바란다”고 답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