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의 이국종 아주대 교수(중증외상센터장)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실패에 대해 “보수의 희화화를 멈추고 해산하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7일 논평을 내고 “정치적 ‘중증' 상태의 한국당이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 거절당했다는 보도는 국민적 실소를 자아낸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 탄핵에 누구하나 책임지지 않고 홍준표 전 대표의 끊임 없는 막말로 그 품격을 실추시킨 것도 모자라 정치 경험이 전무한 외과의사에게 치료를 해달라는 웃기고 슬픈 모습은 보수를 철저히 괴멸시키겠다는 자해행위처럼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각계 명망가들의 명성에 숨어 스스로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탈출구 찾기를 중단하라”며 “가뜩이나 바쁜 유명인사들 더 이상 괴롭히지 말고 하루빨리 해산하는 것이 보수 괴멸에 대한 마지막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