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올림픽 여자컬링에서 깜짝 은메달을 딴 김은정(28)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축하 인사가 쏟아졌다.

평창올림픽 한국여자컬링대표팀 주장이었던 김은정은 7일 대구에서 한 남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언론에 알리지 않고 조용히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소셜미디어를 통해 김은정의 결혼 사진이 공개되면서 소식이 전해졌다. 여자컬링대표팀 동료인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는 축가를 불렀다.

동료들은 이날 신랑에게 "은정 언니는 밥 먹고 침대에 누워 있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가만히 내버려둬라, 언니는 볼살이 귀여우니 빠지지 않도록 잘 먹여줘라" 등 애교 섞인 당부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부케는 김영미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정은 평창올림픽에서 동그란 뿔테안경을 쓰고 팀을 이끌어 ‘안경선배’라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은정이 김영미를 향해 외친 “영미~~”는 평창올림픽 최고 유행어였다.


국민일보 DB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