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이국종 아주대의과대학 교수에게 당 혁신비대위원장을 제안했다. 이 교수는 한국당의 제안을 정중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국종 교수는 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내 상황이 한국당보다 100배는 안 좋다”며 제안을 거절한 사유를 밝혔다.

그는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으로부터 2~3주 전쯤 연락을 받아 6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났다”며 “(제안을) 딱 잘라 거절한 것은 아니었고 ‘그런 어려운 일은 저 같은 사람보다는 김 권한대행이 직접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거절이라고 함부로 말하는 것도 미안하다”며 “외상센터 상황이 한국당보다 100배는 안 좋다. 내 구역도 제대로 신경 못쓰는데 내 주제에 무엇을 맡겠느냐”고 덧붙였다.

뉴시스

앞서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치적 ‘중증’ 상태의 한국당이 ‘중증외상센터장’ 이 교수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 거절당했다는 보도는 국민적 실소를 자아낸다”며 “보수의 희화화를 멈추고 해산하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한국당은 8일 “이 교수뿐만이 아니라 당을 살리고 보수를 살릴 적임자가 있다면 그 누구라도 만날 수 있다”고 되받았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혁신비대위 국민공모를 거쳐 당 안팎의 다양한 추천과 요구를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휴일도 잊은 채 당내 인사들이 혼연일체로 뛰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어디에서 누구를 만나든 아무런 관계도 없는 바른미래당이 정치적 편견을 가지고 일방적으로 날을 세울 일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거론되는 분들 한분 한분에 대해 입방아를 찧고 품평할 것이 아니라, 한국당이 사활을 걸고 당의 정치역량과 조직역량을 모아가고 있는 만큼 인내를 갖고 지켜봐 주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한국당은 그동안 혁신비대위 준비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인사를 접촉하고 의향을 타진해 왔다”며 “이번 주 중으로 혁신비대위원장 후보를 4-5명으로 압축하고 심도 있는 논의와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임자를 영입할 것”이라고 했다.

박세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