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의 김태균이 8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 9회초 우전안타를 기록하며 개인 통산 2000안타를 달성했다. 한국프로야구(KBO) 리그 역대 11번째의 기록이다. KBO 리그에서 300홈런과 2000안타를 동시에 달성한 우타자는 김태균 뿐이다.

김태균은 신인 시절이던 2001년 5월 19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스와의 경기에서 데뷔 첫 안타를 솔로 홈런으로 기록했다. 그로부터 6259일 만인 이날 2000번째 안타를 쳤다. 데뷔 1790경기, 6156타수 만에 달성된 2000안타다. 데뷔 이후 3.08타수마다 1개씩의 안타를 적립한 셈이다.

2000안타를 치는 동안 김태균은 301홈런, 361개의 2루타, 8개의 3루타를 기록했다. 이 기간 그가 밟은 베이스는 총 3280개다. 김태균은 데뷔 이후 0.428의 출루율을 기록 중이다. 이는 3000타석 이상을 소화한 KBO 타자 가운데 역대 1위의 기록이기도 하다.

김태균은 “최근 부상과 부진으로 게임을 많이 뛰지 못했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팬 여러분은 물론, 구단, 감독님과 코치님들, 선수단과 가족에게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