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2018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펼쳐진 서울 잠실구장이 관중으로 가득 차 있다. 올 시즌 KBO리그의 관중 숫자는 지난해보다 빨리 500만명을 돌파했다. 뉴시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의 관중이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426경기가 치러진 올 시즌 현재 누적 관중의 숫자는 503만712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4번째의 최소 경기로 달성된 기록에 해당한다고 KBO는 설명했다. 지난해에는 435경기 만에 500만 관중을 넘어섰었다.

야구장을 찾는 관중이 500만명을 돌파한 것은 2008년부터 11시즌 연속으로 진행되고 있는 기록이다. 지난달 13일 400만 관중을 넘어선 이후 장마와 태풍, 러시아월드컵 등으로 평균 관중이 소폭 줄었지만, 순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팬들은 꾸준히 야구장을 찾고 있다.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매진을 기록한 구단은 한화 이글스다. 지난달에만 10차례 만원 관중을 기록하는 등 16차례 입장권이 매진됐다. SK 와이번스는 지난해보다 35%나 관중이 증가했다. KBO 리그 관중 1위팀인 LG 트윈스의 경우 평균 관중이 1만7000명대에 이른다. 전 구단 가운데 70만명의 관중을 넘긴 것도 LG가 유일하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