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인천국제공항 인근 영종도 문화예술 오아시스 제2회 긴마루음악회 출연자들과 관객들이 작은 마을축제가 끝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7일 평화도시 타악퍼포먼스와 함께하는 제2회 긴마루음악회에 이야기손님으로 나온 신현승 영종세계문화회장이 목소리를 가다듬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7일 영종도 문화예술 오아시스 제2회 긴마루음악회에 출연자d인 자폐청년 박진현씨가 순서를 기다리며 즐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태국 출신 결혼이민 여성 빠리야씨가 7일 제2회 긴마루음악회에 출연해 '홀로아리랑'을 앵콜곡으로 선사하고 있다. 그는 영종도 하늘도시에 거주하면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근무하고 있는 워킹맘이다. 영종예술단 제공

우동꽃라디오 김선희 아나운서가 7일 출판사 사장으로 변신해 이달말 출판될 예정인 어린이용 동화를 소개하며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그림은 김씨가 그린 것으로 파악됐다. 영종예술단 제공

7일 제2회 긴마루음악회의 사회와 음향감독, 가수 역할 등 1인3역을 담당한 래준교수(오른쪽)가 이 행사의 후원자로 나선 커피숍 운영자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7일 제2회 긴마루음악회에서 부드러운 발라드 음색을 선보인 '로베시티'가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성산효대학원대학교 이문주 교수로부터 4차례 태평소를 배운 영종예술단 소속 김지윤씨가 7일 긴마루음악회 마지막 순서인 '평화도시, 타악퍼포먼스' 도입부에 나와 공개석상 처음으로 태평소를 연주하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평화도시, 타악 퍼포먼스팀이 7일 영종도 문화예술 오아시스 공개행사에 참여해 상쇠와 부쇠 놀이에 기반한 사물놀이를 9분가량 펼치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7일 긴마루음악회에서 선보인 '평화도시, 타악 퍼포먼스'를 지켜본 관람객들이 박수를 치며 환호하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7일 영종도 문화예술 오아시스 현장에 작곡가 겸 가수인 래준을 찾아온 한 시민이 래준 교수로부터 팬서비스를 받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영종도 문화예술 오아시스 공예체험 6차시 교육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7일 만들기를 하느라 집중하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7일 영종도 전소마을에서 개최된 제2회 긴마루음악회에서 새별퓨전앙상블이 독특한 음색으로 연주를 하고 있다. 새별퓨전앙상블은 차영수 기획(중요무형문화재 제1호 종료제례악 이수자)의 지도로 오는 9월 18일 대한민국 어울림축전에서 전국에서 인천을 방문하는 장애학생과 교사들에게 실력을 뽐낼 예정이다. 영종예술단 제공

인천예고 시절부터 영종예술단 공연에 출연해온 비올라연주자 고재민씨(단국대 음대 3년)가 7일 자신의 아버지 고춘씨와 듀엣으로 나와 오프닝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영종예술단 제공

‘영종도 문화예술 네트워크’에서 추진한 제2회 긴마루음악회가 마을축제의 건강성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북미회담 이후 고조되고 있는 남과 북의 변화하는 시대정신을 ‘평화도시, 타악 퍼포먼스’로 풀어낸 노력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단법인 꿈꾸는마을(www.dpnews.or.kr) 관계자는 8일 “인천국제공항이 자리잡고 있는 지역 특성을 살려 영종도를 기반을 한 문화예술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오는 20일 오후 3시30분 씨사이드파크 야외공연장에서 마을축제와는 또다른 분위기의 무료 공연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032-751-1823).

한편 오는 20일 인천광역시 장애인 가족 당일 여행 ‘내가 당신뒤에’ 프로그램에는 장애인 운전자들로 구성된 자조모임 ‘하조’(회장 김성훈)에서 행사당일 오후 3시부터 3시간 동안 영업용 택시 3대를 배차해 장애를 가진 시민들의 이동권을 지원하게 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