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 야구(MLB)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구단 신기록 출루 1위 기록을 깼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8 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했다. 9회초 마지막 타석에서 안타를 만들어낸 추신수는 이날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텍사스는 3-0으로 승리했다.

추신수는 또 47경기 연속 출루를 기록해, 구단 역대 신기록을 작성했다. 더불어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와 알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가 보유한 현역 선수 최장 연속 출루 기록(48경기)도 눈앞에 뒀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