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AP뉴시스

올 시즌 두 번째로 한 경기 2이닝을 소화한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무실점 피칭을 선보였다.

오승환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2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오승환은 양 팀이 1-1 동점으로 맞선 8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애런 저지에게 좌전 안타를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후속 타자들에게 추가 안타를 내주지 않고 9회까지 범타 처리하며 깔끔한 투구를 이어나갔다.

양 팀의 동점 균형이 깨지지 않아 경기는 연장으로 돌입했고, 오승환은 10회초 타일러 클리퍼드에게 마운드를 물려줬다. 오승환은 이날 20개의 공을 뿌렸다. 스트라이크가 12개였다. 최고 구속은 3마일(약 150㎞)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이 됐다.

토론토는 이날 연장 10회초 양키스에 점수를 헌납, 1대 2로 졌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