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어청도 앞바다에서 예인선과 충돌해 전복된 새우잡이배 승선원 5명 가운데 4명이 해경에 구조됐다. 실종된 1명은 선장으로 해경이 수색 중이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후 7시13분에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동쪽 약 12㎞해상에서 7.93t급 새우잡이 어선과 118t급 예인선이 충돌해 어선이 전복됐다. 예인선 선장 이모(63)씨는 해경 조사에서 “예인 줄을 이용해 바지선을 끌던 중 어선이 예인 줄을 발견하지 못하고 걸려 전복된 것 같다”고 진술했다.

전복된 어선엔 선장 권모(56)씨와 선원 이모(59)씨 등 5명이 있었다. 신고를 받고 40여분만에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선내 생존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60㎝길이 플라스틱 봉으로 선체를 4차례 두드렸고, 선내에선 같은 횟수로 응답이 돌아왔다.

당시 선실에는 물이 가슴 높이까지 차 산소가 부족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전복된 지 2시간18분만에 이곳에서 발견한 이씨 등 선원 4명을 차례로 구조했다. 해경은 새우잡이배가 갑자기 뒤집히면서 선내에 에어포켓이 만들어져 선원들이 생존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에어포켓은 배가 침몰하기 전 물에 잠기지 않은 선내 공간에 공기층이 남아 있는 곳을 말한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 권씨는 아직 생존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조타실과 해상 수색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