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미국으로 향하던 아시아나 여객기가 타이어 결함으로 회항했다.

인천공항공사는 8일 오후 9시30분쯤 미국 로스엔젤레스(LA)로 출발한 아시아나 항공 소속 OZ204편 여객기가 이륙한 지 6시간여 만인 오늘 오전 3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으로 회항했다고 밝혔다.

이 여객기에는 승무원을 포함해 300여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아시아나 항공 측은 대체 여객기를 곧바로 투입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