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나. AP뉴시스

재미교포 골퍼 케빈 나(35·한국명 나상욱)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약 7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챙겼다.

케빈 나는 9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밀리터리 트리뷰트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기록, 6언더파 64타를 써냈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그는 2011년 10월 슈라이너 아동병원 오픈 이후 7년 만에 투어 최정상에 올라 통산 2승째를 장식했다.

케빈 나는 전날 3라운드까지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마지막 라운드 전반홀 버디 행진을 펼치며 역전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는 4~6번홀에서 3연속 버디, 8~9번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타수를 줄였다. 후반에는 11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했지만 10번홀과 16번홀에서 버디를 낚아 타수를 줄이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