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발암물질 포함 고혈압약 발표에 식약처 홈페이지 한때 마비

사진=식약처 홈페이지 캡처

발암가능 물질이 포함된 고혈압약에 대한 판매중단 조치를 내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홈페이지가 접속자 폭주로 한때 마비됐다. 현재는 접속이 가능하지만 페이지가 열리는 데는 시간이 다소 지연되고 있다.

식약처는 지난 7일 발암 가능물질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이는 고혈압약에 대해 판매중단 조치를 내렸다. 이번 조치는 유럽의약품안전청이 고혈압 약 원료 중 중국 ‘제지항화화이’사가 제조한 ‘발사르탄’에 ‘N-니트로소메틸아민’이 불순물로 포함된 것을 확인한 데 따른 것이다.

N-니트로소디메틸아민은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2A군으로 분류한 물질이다. 2A군은 ‘인간에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을 뜻한다. 식약처도 해당 중국산 발사르탄 사용 가능성이 있는 82개사 219개 제품에 대해 잠정 판매중지와 제조중지를 결정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식약처는 “국내에서 쓰인 발사르탄 함유 고혈압 약에서 문제의 발암의심 물질이 얼마나 나왔는지 실제로 이 약을 먹은 고혈압 환자에게 얼마만큼 해를 끼쳤는지 유럽은 물론 우리나라도 아직 규명 중”이라며 “사전 예방적인 조치로 환자 보호 측면에서 판매 및 수입·제조 중단 조치부터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판매중지가 내려진 국내 고혈압약은 모두 2690개다. 식약처 발표 직후 불안감이 가중된 고혈압 환자와 가족들은 문제가 된 약품 목록을 확인하기 위해 식약처 홈페이지에 접속을 시도해 한때 마비사태까지 벌어졌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발암물질이 들었다는 고혈압약 회수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