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출혈로 쓰러진 고객의 주민등록증을 무단으로 재발급 받아 담보대출을 받는 수법으로 3억원을 가로챈 보험설계사가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보험설계사 A씨(43·여)를 사기 및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3월 5일 부산 연제구의 한 주민센터에서 자신의 증명사진을 제출해 B씨(40·여·뇌병변장애 1급) 명의의 주민등록증을 재발급받고, 이튿날 동래구의 한 주민센터에서 재발급 받은 주민등록증을 이용해 B씨의 인감증명서, 주민등록등본 등을 무단으로 발급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3월 8일 발급받은 인감증명서 등을 이용해 B씨 소유의 아파트를 담보로 1억1000만원을 대출받고, B씨 명의로 신용대출을 받거나 신용카드 사용, 예금 인출 등 총 2억99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B씨의 담당 보험설계사였던 A씨는 B씨가 2016년 11월 뇌출혈로 인해 거동과 의사소통이 불편하다는 점을 알고 범행을 저질렀다.

뒤늦게 피해 사실을 확인한 B씨 가족은 경찰에 A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A씨의 집을 뒤져 B씨 명의의 신용카드 4장과 주민등록증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A씨가 가발, 안경 등을 착용한 채 B씨 행세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경찰조사에서 자기가 아니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