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 국제결혼중개업체의 소개 화면

여성가족부(여가부)가 국제결혼중개업체의 인권침해성 온라인 영상광고를 9일부터 20일까지 일제 점검한다.

그간 국제결혼광고가 성상품화를 부추기며 인종·성차별에 기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나온 결과다. 예를 들어 한 국제결혼중개업체는 베트남 여성의 특성으로 ‘예쁜 몸매’와 ‘순박함’을 꼽으며 개인을 상품처럼 전시하고 베트남 여성에 대한 고정관념을 재생산 하고있다.

점검대상은 홈페이지, 유튜브, 블로그, 카페 등 온라인상에 올라온 국제결혼중개업체의 전체 영상광고물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국가·인종·성별·나이·직업 등을 이유로 차별과 편견을 조장할 우려가 있는 내용 ▲인신매매나 인권 침해의 우려가 있는 내용 ▲홍보물에 등장한 당사자의 개인정보 제공 동의 여부 등이다.

여가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문제 영상물 확산을 방지하고 온라인 게재를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위반사항이 확인된 영상에 대해 온라인상에서 즉시 삭제하도록 시정 명령한다.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영업정지, 등록취소 등의 행정처분과 형사고발 조치한다.

이기순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국제결혼중개업체의 그릇된 영상광고는 국가이미지를 실추시키고 다문화 가족에 대한 부정적 편견·차별 등 사회문제를 일으키는 폐해가 크다”며 “점검·시정에 더욱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국제결혼중개업체 온라인 영상광고에 대해 주기적으로 점검을 할 계획”이라며 “결혼중개업자가 건전한 광고를 할 수 있도록 인식개선 교육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손민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