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과 남성, 우리는 모두 민주공화국의 시민입니다”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이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화’(共和)를 제목으로 ‘혜화역 시위’에 관한 글을 올렸다. 현 정부가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한편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이 ‘공화’라고 밝혔다. 글 말미에도 “시민이 다른 시민의 외침에 귀 기울일 때, 그리고 그의 아픔에 공감하고 연대할 때 비로소 공화(共和)”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특히 가슴에 와 닿은 것은 ‘불편한 용기’ 측이 자신의 시위를 이렇게 정의했다는 대목이다. ‘국가가 여성을 보호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은 여성들의 외침’이자 ‘국민의 반인 여성들이 남성과 마찬가지로 여성도 대한민국의 민주시민임을 외치는 시위’”라고 말했다. 이어 “공중화장실 관리는 행안부의 고유 업무 중 하나다. ‘편파 수사’의 당사자로 지목된 경찰청은 행안부의 외청이다. 따라서 ‘불편한 용기’ 측이 말하는, 여성을 보호하지 않는 국가에 저 자신도 포함된다. 저의 책임이 크다”고 했다.

이어 “거듭 말씀드리지만, 경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몰카 단속과 몰카범 체포, 유통망 추적색출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 민간 업주들도 단속에 협조를 다 하겠다고 했다”며 “입법도 이른 시일 내에 하겠다는 의지와 각오를 동료 의원들로부터 전해 들었다. 결코 보여주기 ‘쇼’가 아님을 실천으로 입증해 보이겠다. 어떡하든 정부가 대책을 마련하고 해결하겠다”고 적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김 장관은 “우리 사회가 여성의 외침을 들어줘야 한다. 왜 저토록 절박한지 진지하게 경청해야 한다”면서 “남성이라면 더더욱 이해하고 공감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적었다. 어제 3차 집회 이후 “반박하고 비판하려는 태도부터 보인다”며 현 상황에 우려를 표출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어제 3차 집회 이후 일부 언론에서도 그런 기미가 보인다”며 ‘남성 혐오다 아니다, 정부를 비판했다 아니다’와 같은 시시비비는 또 다른 편 가르기라고 일갈했다. 그는 “오히려 여성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언론이 알려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 장관은 “여성과 남성, 우리는 모두 민주공화국의 시민이다. 시민이 다른 시민의 외침에 귀 기울일 때, 그리고 그의 아픔에 공감하고 연대할 때 비로소 공화(共和)”라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 글은 9일 오전 9시 55분 기준 315개의 댓글이 달렸다. 480회 공유됐다. 현재 댓글창에는 김 장관이 우려했던 ‘남성혐오이다 아니다, 정부를 비판했다 아니다’와 같은 시시비비를 가르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특히 네티즌은 댓글창에서 3차 시위가 ‘남혐이다 아니다’를 주제로 공방을 펼치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전날 오후 포털사이트 다음 카페 ‘불편한 용기’ 주최로 서울 종로구 혜화역에서 열린 ‘제3차 불법촬영 편파 수사 규탄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6만 명(오후 6시 기준·경찰 추산 1만9000여 명)의 여성이 참석했다. 이들은 ▲여성 경찰관 90% 비율 임용 ▲여성 경찰청장 임명 ▲문무일 검찰총장 사퇴 ▲판검사 등 고위 관직 여성 임명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 촬영·유포·판매·구매자에 대한 강력 처벌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원은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