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을 앓는 40대 살인 전과자가 치료감호 중인 병원의 폐쇄병동에서 감시망을 뚫고 탈출했다가 18시간여 만에 붙잡혔다.

9일 광주 광산경찰서와 광주보호관찰소에 따르면 8일 오후 7시30분쯤 광주 광산구 한 병원 폐쇄병동에서 김모(48)씨가 감시가 소홀한 틈에 달아났다.

김씨는 병원 직원들이 드나드는 출입문과 직원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자발찌 착용 대상자이지만 폐쇄병동 실내에서는 떼어 놓는 게 관행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김씨는 탈출한 지 18시간여 만인 9일 오후 1시쯤 광주 오룡동 광주과학기술원에서 시민제보로 검거됐다.

김씨의 행적은 병원 CCTV에 찍힌 김씨의 모습을 기억한 시민 A씨의 신고로 드러났다. A씨는 이날 낮 12시48분쯤 언론보도를 통해 본 김씨를 우연히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광주과학기술원 교내를 걷고 있던 김씨가 병원에서 탈출할 때 입었던 줄무늬 티셔츠와 검은색 트레이닝 바지와 동일한 옷차림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김씨를 체포했다.


그는 지난 2011년 시끄럽다는 이유로 입원 중인 정신병동의 다른 환자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 3년형 등을 선고받았다. 복역을 마친 후 현재 치료감호 기간 중으로 폐쇄병동에서 조현병 치료를 받고 있었다.

경찰은 결정적 제보를 한 시민 A씨를 표창할 계획이다.

김씨의 신병을 확보한 광주보호관찰소는 관련법률에 따른 심의위원회를 열고 치료감호 재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8일 낮 12시30분쯤 경북 영양 동부리 가정집에서 조현병을 앓던 A(42)씨가 흉기를 휘둘러 영양파출소 소속 경찰관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경찰관들은 A씨가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진압과정에서 변을 당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