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비서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6일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3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뒤로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관계자들이(왼쪽) "가해사실 인정하라, 피해자 비방 중단하라, 가해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라고 외치고 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