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AP통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3위 부자로 등극했다. 기존에 3위에 올라있던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4위로 밀려나게 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7일(현지시간) 글로벌 억만장자 순위를 발표했다. 1위는 약 1420억 달러(약157조원)를 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는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가 차지했고, 2위는 빌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로, 약 942억 달러(약 100조원)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기술(IT)분야 기업가들이 부자 1~3순위에 집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부자 랭킹’에 집계된 1~10위 부자 중 미국인 비율은 7명이었다. 미국 이외 기업인으로는 스페인의 아만시오 오르테가 자라 회장(5위), 베르나르 아르노 프랑스 루이비통모에헤네시 그룹 회장(6위), 멕시코 통신 기업인 카를로스 슬림(7위)이 상위 순위에 올랐다. 한국 기업인으로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177억 달러(약 19조5000억원) 자산을 가진 것으로 집계돼 61위에 올랐다.

마크 저커버그는 재산이 88억 달러(약 9조6000억원) 늘었는데, 블룸버그는 이번 자산 상승의 원인을 페이스북 주가가 상승한 데서 찾았다. 저커버그의 재산 대부분은 페이스북 주식(전체 지분의 13%)이다. 페이스북 주가는 지난 3월 개인정보 유출 파문으로 급락했지만, 최근 기술주 상승세에 힘입어 반등했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주식 외에도 24억5000만 달러(2조7000억원) 가량의 현금성 자산과 7500만 달러(약 825억원)의 부동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는 “페이스북 주식이 최근 2.4% 상승하면서 (저커버그가) 워런 버핏을 제쳤다”고 분석했다.

한편 저커버그는 과거 인터뷰에서 “일생동안 (내가 가지고 있는) 페이스북 주식의 99%를 포기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사진 =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 캡처

김종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