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서부 지역 폭우로 인한 사망·실종자 수가 146명으로 늘었다.

NHK에 따르면 9일 0시 30분 집계 결과 전국에서 88명이 사망했다. 도로 단절이나 연락 두절 등 아직 안부가 확인되지 않은 사람은 58명으로 집계됐다. 히로시마 현과 효고 현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4명이 의식 불명이다.

NHK는 혼슈 남단의 히로시마현 32명, 해협 건너 시코쿠의 에히메현 20명 등 두 곳에서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동쪽으로 멀리 떨어진 교토, 시가, 기후 등지에서도 사망자 발생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이번 폭우가 1976년 이후 최대치라고 전했다. 일본 7월 평균 총 강수량의 3배에 이른다.

11개 광역자치단체에 발표됐던 호우 특별경보는 어제 오후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은 이번 폭우로 지반이 약화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토사 피해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상청은 지역에 따라 오늘 낮 최고기온이 섭씨 30도를 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하며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박지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