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조 와해 공작에 관여하고 이를 대가로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전직 경찰 정보관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