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노조 와해 관여 뇌물 수수 전직 경찰 영장실질심사


삼성 노조 와해 공작에 관여하고 이를 대가로 뇌물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전직 경찰 정보관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