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헤어지자는 여자친구의 반려견을 죽이고 머리를 자르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은 20대 남성에게 징역 1년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앞으로 피해자가 감당할 후유의 골이 깊을 것으로 보이나, 모친의 선도의지, 장기 구금 시 갱생 능력의 약화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4단독 정원석 판사는 특수협박, 특수폭행, 동물보호법위반 등으로 기소된 A(27)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22일 오전 9시40분쯤 인천의 한 길가에서 여자친구인 B씨의 휴대폰을 부수고, B씨의 옆구리 등 몸을 수차례 밟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 같은 날 오전 10시쯤 B씨의 자택에서 알루미늄 재질의 마대자루로 B씨의 등과 팔 등을 수차례 때리고, 철제 냄비로 머리를 때린 혐의로도 기소됐다.

A씨는 B씨와 한 달간 교제했고 B씨가 헤어지자는 요구를 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이외에도 B씨의 머리카락을 가위로 자르고, 가스레인지로 뜨겁게 달군 프라이팬으로 B씨를 ‘지지겠다’며 협박했으며 B씨의 반려견 비숑프르제를 들고 거실 바닥에 힘껏 내리쳐 죽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연인에 대한 비뚤어진 소유욕을 앞세워 가혹한 폭력을 저질렀으며, 전신의 상흔과 잘린 머리카락, 달궈진 프라이팬 등 협박 도구의 위험성, 반려동물에게 투사된 분노는 폭력 성향과 가학 심리의 크기를 짐작하게 한다. 앞으로 피해자가 감당할 후유의 골이 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모친의 선도 의지, 장기 구금 시 갱생 능력의 약화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