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가 지난 6일 전국 19세 이상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회의원 특수활동비를 그대로 두어서는 안 된다는 개혁 여론이 95% 이상인 가운데, ‘투명한 공개 등 제도개선’(52.8%) 이 ‘폐지’(42.3%) 여론에 비해 다소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