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에 대해 “북·미 양측 간 입장 차이가 분명하다는 점만 새삼 확인한 만남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미·북이 대화만 이뤄지면 당장이라도 모든 일이 다 풀릴 것처럼 호들갑 떠는 청와대도 이제부터는 냉정하고 차분하게 사안을 지켜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도 머쓱하기는 했는지 ‘첫술에 배부르랴’ ‘천리길도 한걸음부터’라고 시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며 “지금 시점에 청와대가 되새겨야 하는 말은 ‘첫술에 배부르랴’가 아니라 ‘우물에서 숭늉 찾지 말라’는 것을 분명히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담은 ‘신베를린 구상’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그는 “꼬박 1년 전인 7월 6일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담대한 여정을 시작하겠다는 베를린 구상을 내놓았던 문재인 대통령이 그 담대한 여정이 도대체 어떻게 시작되는 것인지 말씀해주시라”고 촉구했다. 이어 “지난 주말 폼페이오 장관 방북으로 비핵화를 향한 여정이 실무적인 첫발을 내디디는 것일 수도 있지만 현 정부가 얼마나 긴 호흡을 가지고 (협상에) 임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6~7일 평양을 방문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두 차례에 걸쳐 9시간 동안 마라톤협상을 벌였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이번 고위급 회담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비핵화 논의를 두고 입장차를 보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한 반면 북한은 “일방적이고 강도같은(gangster-like) 요구만 있었다”고 비판했다. 다만 북·미는 비핵화 검증 워킹그룹을 통해 지속적인 실무협상을 해나가기로 합의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