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회는 ‘월급루팡’… 참여연대, 특활비 폐지 촉구 기자회견

뉴시스.

참여연대가 국회 특수활동비 즉각 폐지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참여를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9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회 특활비 실태가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두 거대 정당은 집행의 투명성을 개선할 일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국민이 요구하는 것은 특활비 즉각 폐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특수활동비를 생활비로 유용했다고 실토했던 2015년에도 국회는 특활비 제도 개선을 약속했지만 국회 예결산특위는 공청회 한 번 여는데 그쳤다”며 “2018년도 특활비 지급을 즉각 중단하고 특활비 편성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과 한국당을 향해 “국회 특활비를 가장 많이 수령한 두 정당이 특활비 반납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고 특활비 폐지 당론을 모으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참여연대는 “2014년 이후 특활비 지출 내역도 지체없이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참여연대는 지난 5일 ‘2011년~2013년 국회 특수활동비 지출내역 분석 보고서’를 발표하며 “국회의원들이 특활비를 ‘제2의 월급’처럼 편취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재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