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위해 방북하는 외신 취재진에게 고액의 취재비를 요구했다고 보도한 ‘TV조선’에 대해 주의 조치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방심위는 불명확한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방송해 시청자를 혼동케 해서는 안된다는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14조’를 위반한 사례라고 판단했다.

이날 전체회의에 참석해 법정제재에 찬성한 위원은 위원장을 포함해 모두 6명이다. 반대한 위원 1명, 기권한 위원 2명이었다. TV조선은 지난 5월 19일 뉴스에서 북한이 외신 기자들에게 사증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의 돈을 요구했다는 내용을 방송한 바 있다. 방심위는 지난달 21일 열린 방송소위에서 이 보도가 객관성을 위반했다고 보고 이날 전체회의에 상정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