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타벅스 “2020년까지 전세계 모든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 퇴출”


스타벅스가 2020년까지 전 세계 모든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더힐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이날 빨대를 사용할 필요가 없도록 디자인한 뚜껑을 차가운 음료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또 프라푸치노 음료를 주문하거나 빨대를 원하는 고객에게는 종이 또는 생분해성 물질로 만든 ‘친환경 빨대’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연간 10억 개 이상의 빨대가 사라질 전망이다.

케빈 존슨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지속 가능한 커피와 지속 가능한 서비스에 대한 우리의 열망을 성취하는 중요한 이정표”라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올가을부터 미국 시애틀과 캐나다 밴쿠버 매장을 빨대 없이 운영한다. 내년에는 미국 전역과 캐나다 등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빨대와의 전쟁’은 스타벅스 본사가 있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시가 플라스틱 식기류와 빨대를 사용 금지하겠다고 선언한 지 일주일 만에 선포됐다.

이는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근절하자는 세계적인 분위기에 발맞춘 행보로 해석된다. 맥도날드는 올해 초 영국과 아일랜드의 모든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스타벅스는 재활용 가능한 뜨거운 음료용 컵을 개발 및 도입하는데 1000만 달러를 들이기도 했다. 영국 스타벅스는 900여 개 매장 중 50개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고 종이나 친환경 소재 빨대로 대체하는 사업을 시범적으로 시행한 바 있다.


스타벅스 코리아에서도 플라스틱 사용을 자제하자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지만,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하는 것은 처음이다. 스타벅스는 ‘일(1)회용 컵 없는(0)’ 캠페인의 날을 매월 10일로 정했다. 4월부터 6월까지 매월 10일 3회에 걸쳐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다회용 컵 사용 촉진을 위한 고객 참여 캠페인을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진행했다.

원은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