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중근이 한남충?”… 김어준 “여성운동 특이점 왔다”

김어준. 뉴시스

시사평론가 김어준씨가 남성 혐오를 부추기는 세력과 정상적인 여성운동을 분리해야한다고 일갈했다.

김씨는 1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불법촬영 편파수사를 규탄하는 혜화역 시위를 두고 “어린 남자 유아도 결국은 한남충(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말)이 될 ‘유충’이라고 규정하면서 엄마들의 시위를 제한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약자들의 운동은 결속을 위해 내부적으로 통용되는 속어를 만들지만 일부 커뮤니티의 용어는 이런 속성을 한참 넘어섰다”고 꼬집었다.

‘12한남’을 예로 들었다. 12명의 대표적인 한남충을 뜻하는 ‘12한남’에는 세종대왕, 이황, 이순신 등 역사적 인물부터 김구, 윤봉길, 안중근 등 독립운동가, 노무현, 박원순, 문재인 등이 포함된다.


김씨는 “정치인들이야 입장이 달라 그럴 수 있지만 안중근 의사를 두고 ‘손가락 잘린 병신’이라는 조롱 댓글이 줄을 잇는 걸 보면 역사의식의 부재 정도가 아니라 인간 존중의 부재가 드러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극단적 혐오정서에 기반한 일부 커뮤니티가 현재 시위 주도의 한축을 이룬다면 이 문제는 여성계가 나서야 할 문제”라고 분석했다. 또 “일베를 정상적인 표현의 범주에 넣지 않고 취업기회를 제한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있 듯 (이 부분 역시) 여성계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꼬집었다.

김씨는 “여성운동이 ‘여성’이기만 하면 모든 방식을 포용할지 결정할 때다. 싱귤래러티(Singularity) 즉, 특이점이다. 기존의 논리나 문법으로는 설명되지 않는 질적 변화의 임계를 지나고 있기 때문에 이제 그런 방식을 정상적인 여성운동과 분리해야 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