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연재 “ ‘곰’, 이 정도 표현은 귀여운 수준…文 지지자들이 과민반응하는 것”

강연재 변호사. 서울=뉴시스

최근 혜화역에서 열린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3차 시위’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곰’ ‘재기해’ 등의 과격한 표현이 쓰여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재기해’라는 표현은 고(故)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2013년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것을 빗댄 은어기도 해 여성계 내부에 자정의 목소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노원병 후보로 출마했다 낙선한 강연재 변호사는 “왜 혐오 발언인지 모르겠다”며 “이 정도면 아주 귀여운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페미니스트 서울시장’이라는 슬로건을 걸었던 신지예 전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와 함께 9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김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날 방송에서 최근 불고 있는 여성운동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강 변호사는 당시 시위에 6만 여명(주최 측 추산)의 여성들이 결집한 점을 언급하며 “이렇게까지 많은 여성이 밖으로 나와서 외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여성 대상의 불법 촬영과 유포가 횡행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재기해’ ‘곰(‘문’을 거꾸로 한 표현)’ 등의 표현이 나온 데 대해 “‘곰’이나 ‘재기해’ 이 두 단어 가지고 그러는 것 같은데 사실 곰은 왜 그게 혐오발언인지 모르겠고 아주 귀여운 수준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을 아주 강력하게 지지하는 일부 세력이 그 부분에 대해 좀 과민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우리나라 대통령은 ‘쥐’ 아니면 ‘닭’ 같은 것들로 표현이 됐고 ‘재기해’라는 것도 딱 보자마자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 굉장히 은유적인 표현을 쓴 것 같은데 이것을 ‘어떤 특정 정치인인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했다, 혐오했다’ 이렇게 가져갈 것이 아니라고 본다”며 “대통령이라는 지위에 있는 사람, 그 1인자를 향해서 빨리 해결해 달라는 취지로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께 출연한 신 전 후보 역시 “시위 주최측이 그 구호를 전면적으로 내보낸 것은 아니다. 어떤 부분 좀 과격한 이야기들이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시위에 대한 옹호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른 비판 때문에) 수많은 여성들이 얘기하고 있는 ‘우리는 불법 촬영 문제를 해결하기를 원한다’는 이 목소리가 오히려 더 삭제되는 것이 아닌가 걱정스럽다”며 “언론이 더 자극적으로 이 시위와 여성들의 구호를 소비해 버리면서 시위의 본질을 좀 비껴나가고 있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