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국방장관 바뀐다면 후임은 여성이길”

“송영무, 실언으로 개각 예비명단에 이름 올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0일 성범죄의 경우 피해를 입은 여성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발언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겨냥해 “치명적인 실언으로 개각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리셨다”고 비꼬았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만약 이번에 국방장관이 바뀐다면 남성이 아닌 최초의 여성 국방장관이 발탁되는 파격을 보고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6만명 이상 모이는 혜화역 여성 시위를 보면서 남녀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것이 절실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여성 국방장관의 등장은 성역할 고정관념을 깨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미 서구에서는 여성 국방장관을 흔히 볼 수 있다. 최근 일본에서도 두 명의 여성 방위상(고이케·도모미)이 있었다”며 “한국에도 유능한 여성 안보전문가가 많다. 여성을 국방장관에 임명하는 것은 한국사회의 새로운 에너지를 분출시키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전날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또 “여자들의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11월 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근무하는 병사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문한 자리에서도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